•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비만예방법 찾았다”

  • 기사입력 2012-08-03 10: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아직은 동물실험 단계지만 비만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 발견됐다.

미국 워싱턴 대학 의과대학의 이르판 로디(Irfan Lodhi) 박사는 섭취된 음식으로부터 지방을 만드는 효소인 지방산 신타제(FAS)를 억제하면 지방을 지나치게 섭취해도 살이 찌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온라인 과학뉴스 전문지 피조그 닷컴(Physorg.com)이 2일 보도했다.

로디 박사는 쥐를 유전조작해 지방세포에서 이 효소가 만들어지지 않게 한 결과지방이 많은 먹이를 먹어도 살이 찌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쥐들은 똑같이 고지방 먹이를 먹은 보통쥐들에 비해 비만에 대한 강력한 저항을 나타냈다. 고지방 먹이 섭취량은 같았는데도 다른 쥐들에 비해 훨씬 많은 지방을 연소시켰다.

그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 로디 박사는 이 유전조작 쥐들의 지방세포를 분석했다. 그 결과 백색지방(white fat)이 갈색지방(brown fat)과 비슷한 조직으로 바뀌어 있었다. 이 갈색지방 유사조직은 갈색지방의 유전적 특성을 지니면서 갈색지방과 똑같은 기능을 수행하고 있었다.

지방조직에는 지방을 저장해 체중을 증가시키는 백색지방과 지방을 연소시켜 체중증가를 억제하는 갈색지방 두 가지가 있다. 이중 갈색지방은 태아와 신생아 때만 존재하고 성인이 되면 거의 없어져 지방조직에는 대부분 백색지방만이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쥐실험 결과로 미루어 FAS는 백색지방과 갈색지방을 조절하는 스위치의 기능을 수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로디 박사는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셀 대사(Cell Metabolism)’ 온라인판에 실렸다.

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