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브라질 축구난동...한경기 12명 퇴장 초유사태

  • 기사입력 2012-06-12 12: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한 경기에서 무려 12명의 선수가 퇴장당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11일(한국시각) 브라질 현지 언론은 ‘브라질 4부리그 세리에 B1 페르난도폴리스와 보투포란겐세의 경기에서 12명이 퇴장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경기 종료를 앞두고 주심은 상대팀 공격수 팔을 사용해 넘어뜨린 페르난도폴리스의 골키퍼에게 퇴장 명령을 내렸다.

1-2로 뒤지고 있던 페르난도폴리스의 선수들이 단체로 몰려가 강력히 항의하자 곧이어 상대팀 선수들도 달려들어 주심을 옹호했다. 감정이 격해진 양팀 선수들은 격투기를 방불케하는 발차기와 주먹다짐을 주고 받았다. 순식간에 그라운드는 난장판이 됐다. 약 10분 동안 지속된 난동은 경찰이 출동하고서야 끝났다. 화난 주심은 결국 양팀 주요 선수 11명에게 레드 카드를 보였고 급기야는 경기 시간이 남았음에도 경기 종료를 선언했다.

결국 주심은 난동 후 선수들 11명에게 퇴장명령을 내렸고 한경기에 12명이 퇴장을 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한편 이번 축구난동 사태를 두고 국제축구연맹(FIFA)의 어떤 결정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