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외국인들 美 주택시장에서 큰 손으로 부상 왜?

  • 기사입력 2012-06-12 0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윤현종 기자]최근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돈 많은 외국인들이 미국 주택을 닥치는대로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현지시간)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의 보고서를 인용, 지난해 4월부터 지난 3월까지 외국인들은 미국의 주거용 부동산을 구입하는데 총 825억달러를 쏟아부었다고 인터넷판에서 보도했다.

이같은 금액은 같은 기간 미국 주택시장의 거래 총액인 9280억달러의 8.9%에 해당하는 규모이며 지난해 3월에 끝난 1년간의 664억달러에 비해 24% 늘어난 것이다.

WSJ는 미국 집값이 6년째 하락세를 지속한 가운데 일부 국가의 통화 가치가 오르고 유럽에서는 재정위기가 지속된 것이 부유한 외국인들의 미국 주택 매입을 부추긴 요인으로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일부는 인플레이션 시대를 맞아 부동산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투자처라는 점에서, 다른 일부는 자국의 정치적 불안정이나 부동산 버블의 우려 때문에 현금의 안전한 도피처로 미국 주택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미국 주택을 사들인 외국인의 55%는 캐나다와 중국, 멕시코, 인도, 영국 출신이다. 이들 중에서는 캐나다인이 25%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 기간 집을 산 외국인의 절반 정도는 최근에 이민을 왔거나 일시적인 주거용 비자를 가진 사람들이고, 나머지 절반은 매년 미국에서 체류하는 기간이 6개월에 못미치거나 아예 외국에 사는 사람들이다. 이들이 사들인 집의 55%는 플로리다와 캘리포니아, 텍사스, 애리조나, 뉴욕 등 5개주에 몰려 있다.

특히 전체 외국인 거래의 26%를 차지한 플로리다는 5년전 주택시장 거품 붕괴로 극심한 타격을 입었다가 외화의 대대적인 유입으로 고급주택 건설 붐이 일면서 지역경제가 완전히 되살아나는 효과를 누리게 됐다.

부동산 업체인 리얼로지 코퍼레이션의 리처드 스미스 사장은 “유럽이나 캐나다, 남미 출신 부자들이 한꺼번에 2~3채의 주택을 그것도 현금으로 사들이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factis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