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사회문화
  • 영국 왕실 집사 훈련생의 연봉은?

  • 기사입력 2012-03-24 10: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격증 우대, 친밀감 있되 신중하고 기밀유지를 잘할 것’.

영국 왕실이 집사 훈련생을 찾고 있다고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왕실이 내건 임금 조건은 ‘주당 45시간 근무, 연봉 1만5000 파운드(약 2700만원).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공식사이트에 게재된 구인공고에 따르면 왕실 집사 훈련생은 버킹엄궁과 윈저궁 등 왕실 일가가 사는 궁전에 배치돼 크고 작은 각종 업무를 책임지게 된다.오전 일과는 배달된 신문 정리와 로열패밀리에 대한 아침식사 수발로 시작된다.

식사 외에 하루 수차례의 커피 및 차 심부름 등 업무는 기본. 각종 우편물과 연락물을 제때에 전달하는 임무도 집사 훈련생의 몫이다.

격식을 중시하는 왕실에서 매너는 중요하다. 식탁 세팅 및 도우미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기때문에 이 분야 공인 인증기관의 자격증 소지자를 우대한다.

각종 행사로 왕실을 찾는 손님들을 안내하고 시중드는 일도 빼놓을 수 없는 일이다.

이런 모든 일을 할 때 항상 정중하고 친밀감 있는 매너를 보여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지원자격은 영어만 통한다면 EU 회원국 시민도 지원할 수 있다.

왕실에서 숙식하지만 연봉은 왕실의 화려함에 비하면 많지 않은 편.

무엇보다 왕실 집사 경력은 각종 서비스 직종에서 최고의 스펙으로 통한다.

귀족 및 대기업 등 민간 분야로 이직하는 경력 있는 왕실 집사들의 연봉은 10만파운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