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세계은행 총재에 在美 한국인 김용

  • 기사입력 2012-03-24 09: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은행(WB) 총재에 김용(미국명 Jim Yong Kimㆍ52ㆍ사진 왼쪽)미국 다트머스대 총장이 지명됐다. 세계은행 설립이후 첫 한국계 총재다.

김 총장이 세계은행 총재에 선임되면 유엔 반기문 사무총장과 함께 세계 국제기구 빅3 중 2개 기구를 한국인 또는 한국계가 이끌게 된다. 국제사회의 경제 및 개발, 정무를 한국계가 맡는다는 건 그만큼 한국의 위상이 커졌음을 보여주는 일이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23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계은행은 개도국의 빈곤ㆍ질병과 싸우기 위한 우리의 가장 강력한 수단”이라며 “6월 사퇴하는 로버트 졸릭 현 총재의 뒤를 이어 이런 역할을 훌륭히 수행할 인물에 김 총장만한 인물이 없다”고 말했다. 세계은행은 다음달 25개국 이사국 회의에서 총재 선임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김 총장은 다섯살 때 부모와 함께 미국으로 건너간 이민 1.5세로, 아시아계로는 처음아이비리그 총장에 올랐다.

김 총장은 국제 기구에서 이미 행정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하버드 의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20년 이상 빈곤국의 질병퇴치와 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 세계보건기구(WHO)에이즈 국장시절엔 에이즈 퇴치 프로그램 확대, 결핵퇴치에도 힘써왔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동안 세계은행 차기 총재 인선을 놓고 고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경제위원회 의장을 역임한 로렌스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 수전 라이스 유엔 주재 대사를 검토하는 등 10여명 이상의 후보를 놓고 숙고해 왔다.

이번 김 총장의 지명에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미국이 세계은행 총재직을 독점해온 데 대한 일각의 불만을 미국이 ‘아시아계 카드’로 무마하려 했다는 분석도 있다.

외신들은 김 총장의 지명에 대해 다소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경제전문가가 아닌 의사출신이 세계은행의 최고 수장에 올랐다는 점에서 놀라운 소식이라고 전하면서, 김 총장이 총재직을 맡을 경우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이 확대돼 개도국의 불만도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