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태국 대홍수→北 식량난’으로 연결?

  • 기사입력 2011-11-01 0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대홍수로 큰 타격을 입은 태국은 세계 최대 쌀 수출국이다. 자연스레 세계 식량가격의 상승이 점쳐지는 대목이다. 이에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일 북한도 쌀 공급에 타격을 받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태국은 지난 3개월 동안 계속된 폭우로 381명이 사망하고 200여만명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봤으며 전체 농토의 약 75%가 물에 잠긴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 식량전문가들은 태국에서 쌀 생산량이 감소하면 전 세계적으로 쌀값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29일 대홍수 여파로 태국산 B등급쌀이 34% 오른 톤당 850달러에 거래될 것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곡물가격이 이렇게 오르면 중국에서 많은 양의 쌀을 수입하는 북한도 상당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방송은 전망했다.

북중 국경지역에 나와있는 한 북한 무역상은 RFA 측에 “혜산과 신의주 지방에서 현재 햅쌀 1㎏은 3000원을 넘었다. 중국산 수입쌀도 2800원 한다”며 “지금이 가을철인데도 쌀값이 7월보다 500원이나 더 비싸다”고 전했다. 가을철 농촌에서 가장 흔한 강냉이 가격도 현재는 ㎏당 850원에 거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