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감>미주 금융회사 “상황 심각…예고감독ㆍ규제완화 필요”
26일(현지시간) 열린 금융감독원 뉴욕사무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미주 진출 금융회사들이 세계 금융시장의 부도 도미노 우려 상황을 역설하며 감독기관의 사전 예고적 감독과 빠른 규제완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미주 감사반(반장 이성헌 의원)은 26일(현지시간) 뉴욕 무역협회 사무소 회의실에서 열린 금융감독원 뉴욕사무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현지 진출 금융회사들로부터 금융시장 현황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서태원 신한은행 뉴욕지점장은 은행권을 대표해 “국가와 지방정부, 금융회사의 부도가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상황으로 완벽하게 준비된 금융회사만 버틸 수 있을 정도”라고 현재의 금융시장 상황을 설명했다. 서 지점장은 “은행권의 유동성 리스크(위험)가 커졌고 경기는 후퇴기에 접어들었다는 시각이 많지만 세계경제를 구원할 지도력은 없고 주요 국가들의 선거가 예정돼 있어 미봉책만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지점장은 “금융회사가 위기에 대처할 수 있도록 사후적 결과에 대한 문책이 아니라 사전에 위험을 예고하는 감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그는 또 “금융회사의 신용등급과 자금조달 비용에 큰 영향을 미치는 국가의 장ㆍ단기 신용등급을 효율적으로 관리해달라”고 덧붙였다. 증권업계와 보험업계를 각각 대표해 건의에 나선 박윤성 신한투자아메리카 뉴욕법인장과 강두석 LIG손해보험 지점장은 “해외사업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규제완화를 가속해달라”고 말했다.

이성헌 의원을 비롯한 정무위 미주감사반의 배영식, 이진복(이상 한나라당) 의원, 김정(미래희망연대) 의원은 금융회사들에 적극적인 현지화를 당부하고 금감원 뉴욕 사무소에 적극적인 감독과 활발한 정보 수집을 주문했다. 배 의원은 “현지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금감원이 중심이 되고 뉴욕 진출 금융회사들이 공동으로 부담해 미국 감독 당국의 퇴직인력을 로비스트로 고용해 현지 금융시장 정보와 감독 동향 등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정무위 미주 감사반은 애초 이날 오전에만 금감원과 산업ㆍ기업ㆍ우리 은행 뉴욕지점에 대한 국감을 할 예정이었지만 금융 정책 수립과 현지 진출 국내 금융사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감사 시간을 오후까지 연장해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