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폼나게 살거야’ 오대규, 김희정 소원풀이“고기맛나는 과자 있나요”

  • 기사입력 2011-09-19 06: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폼나게 살거야’ 속 오대규-김희정 커플의 애틋한 코믹 로맨스가 재미를 더하고 있다.

18일 방송된 SBS 새 주말드라마 ‘폼나게 살거야’(극본 문영남/연출 홍창욱) 2회에서 신기한(오대규 분)이 나노라(김희정 분)를 위해 막노동도 마다않는 열혈 로맨스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아로 자라 사채업자 똘마니를 하다가 나노라를 만나 상경하게 된신기한은 나노라와 함께 찜질방에서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웠다.

나노라는 컵라면을 먹으면서 “한우 생갈비에 냉면 한그릇 때려먹으면 소원이 없겠네”라고 말했고 신기한 그런 나노라에게 고기를 사주고 싶었지만 수중에 돈이 없었다.

신기한은 고기를 사줄 돈을 벌기위해 막노동을 시작했고 해맑은 미소로 “맡겨만 달라”는 큰소리와 달리 시작하자마자 바지가 찢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집에서는 늘 사고만 치는 나노라는 신통치않은 신기한의 바지를 꿰메주는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일당벌이도 제대로 못해 고기를 살 돈이 모자랐던 신기한은 동네 슈퍼에 들러 “고기맛나는 과자같은 것 있나요?”라며 문영남 작가 특유의 일상 유머를 풀어냈다. 결국 신기한은 기껏해야 고기맛 과자를 샀지만 그 마음만큼은 한우갈비 못지 않았다.

극중 신기한과 나노라는 둘 다 신통치 않은 인생을 살고 있지만 이들의 로맨스만은 진국이다. 돈이 없어 꼴사납게 찜질방 데이트와 컵라면 정식을 먹는 사이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만큼은 애틋하다. 고아로 자라나 나노라와 그녀의 가족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가진 신기한과 집안의 트러블메이커지만 큰오빠의 대학진학을 위해 중학교 중퇴에 일찌감치 기술도도 없이 힘든일을 하며 험한 인생을 살아왔던 나노라가 로맨스만큼은 진국으로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점쳐진다.

한편 인기리에 종영된 ‘여인의 향기’ 후속으로 17일 첫 방송된 ‘폼나게살거야’는 인물들, 특히 모성애(이효춘 분)와 그의 첫째아들 나대라(손현주 분), 딸 나노라, 나아라(윤세인 분) 등을 비롯해 그 주변 인물들의 캐릭터를 설명하며 앞으로 벌어질 다양한 에피소드를 예고했다.

이슈팀 박상준기자/ sjstudio@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