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나가수’ 김윤아 마저 흔든 자우림의 자줏빛 ‘가시나무’

  • 기사입력 2011-09-18 19: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우림이 시인과 촌장의 ‘가시나무’를 보컬 김윤아를 흔들만큼 강렬한 편곡으로 연속 1위에 도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에서는 7라운드 1차경연이 펼쳐졌다. 7라운드 1차 경연은 새 가수 김경호의 합류로 더욱 풍부해진 장르로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다. 7인의 가수들은 무대에 올라 각자의 미션곡을 열창했다.



자우림은 시인과 촌장의 ‘가시나무’를 선곡했다. 김윤아는 “어려운 곡을 골랐다. 듣고만 있어도 눈물이 나는 곡이다”라며 “자우림만의 날카로움을 표현할 수 있는 곡“으로 편곡 방향을 밝혔다.



이날 무대에서 자우림은 김윤아의 목소리에만 의지해 무반주 오프닝을 선보였다. 보컬이 강조된 전반부는 더욱 애절하게 들렸고 원곡의 아름다움과 슬픔에 더욱 충실하게 느껴졌다. 하지만 이어진 강렬한 사운드와 함께 노래하는 김윤아 자신도 몰입한 듯한 폭발하는 듯한 절규는 곡의 색을 완전히 바꾸는 것이었다. 앞서 김윤아는 ‘자줏빛 가시나무’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자우림이 선보인 ‘가시나무’는 원곡과는 다른 새로운 곡이었고 조용한 슬픔과 함께 을씨년스러울정도로 싸늘함과 깊은 아픔에 절규하는 듯한 모습까지 다양한 감정을 담아냈다.



김윤아는 무대를 마친 뒤 ”노래에 휘둘러다녔다고 생각한다“며 ”음악이 저를 데리고 갈 때가 있는데 이 곡이 그랬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매니저들과 동료들의 극찬이 이어진 가운데 ‘나가수’자문위원들의 평가도 칭찬 일색이었다. 자문위원들은 ”자우림을 다시 봤다“며 ”지난주 1등하면서부터 흥이 났다“, ”같은 가사를 가지고 싸늘하게도 부르고 절규하게도 부르고 다양한 감정 표현을 했다“는 극찬이 이어진 가운데 ”극과 극을 치다른 어려운 편곡이 모든 세대에게 공감을 얻을지는 의문이다“라는 지적도 있었다.



이슈팀 박상준기자/ sjstudio@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