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나가수’ 김경호 첫 무대 “심장이 터지는 줄”

  • 기사입력 2011-09-18 18: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티즌 추천 1위의 로커 김경호가 ‘나는가수다’에 첫 선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 일밤 나는가수다’(나가수)에서는 김경호가 지난 경연 탈락자 김조한의 후임으로 새가수로 입성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김경호는 ‘나가수’ 첫 무대인만큼 긴장된 모습이었지만 4옥타브를 넘나드는 샤우팅 고음과 특유의 미성으로 청중평가단과 경쟁가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막강한 새 가수의 등장에 관중들은 환호했고 무대를 뒤흔든 카리스마에 가수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도망가고 싶다"는 표현으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김경호가 첫무대를 위해 선곡한 노래는 송골매의 ‘모두 다 사랑하리’였다. 김경호는 선고 이유로 “고등학교 밴드 결성 당시 동경하고 좋아하던 그룹과 노래였다”고 밝혔다.



김경호는 첫 무대를 마치고 “뜨거운 기운이 계속 올라와 심장이 터지는 줄 알았다”고 표현했다. 김경호의 합류에 ‘나가수’ 자문위원들은 ‘송곳 같은 샤우팅’, ‘시원한 고음’, ‘한결같은 독특한 스타일’에 대한 칭찬과 함께 “창법이 다 똑같다”는 날카로욱 지적도 날렸다.



김경호는 데뷔 17년차 로커로 네티즌 추천 1위에 지목되기도 했다. 김경호는 “그동안 활동을 안한게 아니라 투어공연을 해왔다”며 “언젠가는 저에게 기회를 주시겠지 기다리고 있었다 한번 저 대열에 합류해서 대결해보고 싶었다”고 첫 무대에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이어 “YB처럼 청중들의 마음을 흔들고 싶다”는 포부를 덧붙였다.



한편 다시 시작된 7라운드 1차 경연에서는 김경호의 합류로 더욱 다양해진 장르와 세션이 보강되며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합을 이뤄졌다. 탈락이 없는 1라운드 경연임에도 7인의 가수들은 7위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슈팀 박상준기자/ sjstudio@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