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이청아, 한땐 ‘최악의 게스트’?

  • 기사입력 2011-07-01 08: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랜만에 라디오 스튜디오를 찾은 배우 이청아가 지난 6월 29일 MBC FM4U ‘푸른 밤 정엽입니다-여배우 특집’에서 “전에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가 ‘최악의 게스트’란 평가를 받은 적 있다” 며 “오늘 그걸 만회해 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날 이청아는 연극배우인 아버지, 연출가인 어머니에 대해 “내 연기에 혹평이 상당히 심하셨다. 하지만 그것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준 것 같다”며 “’너는 배우로서 필요한 자질이 하나도 없다’는 말까지 들어봤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녀는 “하지만 이제는 부모님께서 최고의 모니터 요원”이라며 “부모님 덕을 좀 본 것 같다”고 말해 특유의 털털한 매력을 과시했다.

또, 그녀는 “예전엔 좀 편협한 사람이었는데, 배우 하면서 내가 사람된 것 같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아이에겐 연기자라를 추천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자신을 DJ인 정엽의 팬이라 소개한 이청아는 시종일관 유쾌한 대화를 주도하며, 각종 포탈사이트 검색순위 상위권에 랭크되기도 해 청취자에게서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한편, ‘푸른 밤 정엽입니다’ 기획특집 ‘여배우들’은 배우 김정은을 시작으로 이민정, 한가인, 유인나 등이 출연해 여배우들의 숨겨진 뒷얘기를 공개해 화제가 됐다.



<박동미 기자@Michan0821>/pd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