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판화가 이철수 30주년 기념전

  • 기사입력 2011-06-21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판화가 이철수(57)만큼 많은 팬과 소통하는 작가도 드물다. 그것도 매일매일 대중과 만나니 그 힘은 실로 대단하다. ‘나뭇잎 편지’라는 이름으로 2002년부터 인터넷을 통해 매일 전하는 ‘판화 서신’은 받아보는 사람이 어느 새 6만명을 넘어섰다.

그동안 전시보다는 인터넷과 출판을 통해 대중과 소통해온 작가가 6년 만에 서울 관훈갤러리에서 전시를 연다. 1981년 처음으로 개인전을 열었던 곳에서 30주년 기념전을 갖는 것.

22일 개막되는 이철수의 목판화 30주년전의 화제(畵題)는 ‘새는 온몸으로 난다’이다. 요즘 들어 ‘온 몸, 온 존재’를 화두로 작업했기에 이 같은 타이틀을 붙였다. 총 113점의 출품작 중에는 힘차게 비상하는 독수리를 수묵모필의 붓맛을 살려 표현한 ‘새는 온몸으로 난다’가 가장 눈길을 끈다. 목판화 작품으론 크기가 큰 대작(가로 1m25㎝, 세로 93㎝)인 데다, 그 웅혼함이 각별하다. “작은 점을 많이 새겨넣거나 부드러운 선으로 이뤄졌던 기존 작품과는 좀 다른 걸 하고 싶었다”는 작가는 묵직한 독수리 그림으로 달라진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29일에는 작가와의 대화도 마련된다. (02)733-6469

이영란 선임기자/yr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