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Book 카페
  • 문재인 ‘운명’ 하루만에 베스트셀러 1위

  • 기사입력 2011-06-16 14: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참여정부 회고록 ‘문재인의 운명’이 출간 하루만에 종합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인터넷서점 알라딘은 쏟아지는 주문을 처리하지 못할 정도로 몰리면서 출간 하루만에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출판사는 예상보다 빠른 독자들의 반응에 바로 추가 제작에 들어갔다.

알라딘이 자사 판매 수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구매자들의 80%가 3~40대이며, 남성과 여성의 구매 비율이 6대 4 정도로 나타났다. 알라딘 측은 평균 정치사회 분야의 초기 독자 남녀 비율 대비 여성의 비율이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통상 정치사회 분야의 도서는 초기 남성 독자들이 이끄는 추세인데, 이 책은 노무현이란 이슈 키워드와 문재인이란 인물에 대한 관심이 함께 작용해 출간 초기부터 남녀 전체를 아우르며 관심을 보인다는 분석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구이자 동반자로 정직하게 이야기를 들려줄 거라는 신뢰감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알라딘의 인문/사회 담당 박태근 MD는 “그간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 과정에 대한 논란, ”당신은 이제 운명에서 해방됐지만, 나는 당신이 남긴 숙제에서 꼼짝하지 못하게 됐다.“는 마지막 문장에서 읽어낼 수 있는 문재인 이사장의 대권 출마 여부 등으로 인해 당분간 책의 내용에 대한 관심과 논의는 계속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