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국내銀 1분기 BIS 비율 소폭 하락 14.23% ‘양호’

  • 기사입력 2011-05-27 09: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 비율이 소폭 하락했지만 지난해 6월 말 이후 안정화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올 3월 말 기준 BIS 비율이 14.23%로 지난해 말(14.55%)보다 0.3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기본자본비율(Tier1비율)도 11.21%로 지난해 말(11.64%)에 비해 0.43%포인트 떨어졌다.

금감원은 BIS비율이 소폭 감소한 것은 올 1분기 배당금 지급에, 국민은행의 국민카드 분사로 자기자본이 1조6000억원 감소했고 원화대출금이 늘고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이 도입되면서 위험가중자산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IFRS 도입 등 제도 변경의 효과를 제외하면 은행의 BIS비율은 오히려 0.20~0.30%포인트 상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BIS비율은 금융위기 이후 빠르게 상승했지만 지난해부터 안정화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은행별로 살펴봐도 국내18개 은행 모두가 현행 경영실태평가 1등급 기준인 BIS비율 10%, Tier1비율 7%를 넘었다. 특히 씨티(17.00%), 농협(16.48%), 산업(16.06%), 신한은행(15.49%)의 BIS비율은 15%를 초과하고 Tier1비율도 12% 이상이었다.

금감원은 국내은행의 BIS비율이 양호한 수준이지만 앞으로 부동산 PF 등 잠재적인 부실요인 등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만큼 양호한 자본적정성을 유지하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윤정현 기자 @donttouchme01> hi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