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험
  • “한국인, 은퇴 후 경제 걱정 커”

  • 기사입력 2011-05-26 14: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6일 하나HSBC생명은 지난해 하반기 한국과 미국, 중국 등 세계 17개 주요국의 30~60세 경제활동인구 1만7000명을 대상으로 은퇴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한국의 경우 은퇴라고 하면 ‘경제적 어려움’을 가장 먼저 떠올린다는 응답이 1096명(55%)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에 이어 아르헨티나(52%), 폴란드(45%), 프랑스(42%), 캐나다(39%), 영국(38%), 미국(35%), 대만(31%), 사우디아라비아(31%), 홍콩(30%), 싱가포르(26%), 말레이시아(25%), 인도(22%), 아랍에미리트(20%), 멕시코(18%), 중국(17%), 브라질(17%) 순으로 은퇴 후 경제 걱정을 하는 비율이 높았다.

반면 은퇴에 대해 ‘자유’라는 단어를 떠올린다는 응답은 34%로 세계 평균(48%)에 미치지 못했다. 말레이시아, 중국, 싱가포르, 영국, 미국, 프랑스 등은 응답자의 50% 이상이 은퇴에 대해 자유와 행복을 연관 단어로 꼽았다. 

한국의 퇴직을 위한 평소 저축 상태에 대해서는 ‘더 많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54%로 절반을 넘었고 현재 수립한 재무계획 종류(중복 응답)는 생명보험(57%), 퇴직연금(50%), 단기저축(45%) 순으로 꼽았다.

김양규 기자/kyk7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