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육상남자 400m 계주팀, 23년 만에 한국 신기록

  • 기사입력 2011-05-22 2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육상 남자 400m 계주대표팀이 23년 만에 한국기록을 갈아치웠다.

오세진 대표팀 수석코치가 이끄는 대표팀은 22일 중국 저장성 자싱에서 열린 2011 아시아그랑프리육상대회 400m 계주 결승에서 39초19를 찍고 우승했다. 지난 1월 결성된 계주대표팀은 4개월간 바통 터치 기술을 집중적으로 연마해 23년간 유지된 한국기록(39초43)을 갈아치웠다.

아울러 8월 열리는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기준기록(39초20)을 통과함으로써 한국 단거리 육상의 신기원을 열었다. 지난 달 태국국제육상대회와 이달 초 일본 가와사키 육상대회에서 한국기록에 불과 0.3초 모자란 39초73을 찍었던 대표팀은 100m 개인 최고기록이 10초33으로 국내랭킹 3위인 여호수아(24.인천시청)가 지난 주 합류하면서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대표팀은 이날 여호수아를 1번 주자로 내세우고 전덕형(27.경찰대)-김국영(20.안양시청)-임희남(27.광주광역시청) 순으로 멤버를 짰다.

100m 랭킹 1위인 김국영(10초23)과 2위인 임희남(10초32)에 여호수아가 힘을 합치면서 탄력이 붙은 대표팀은 이날 중국과 대만, 태국 등 계주 강국을 따돌리고 마침내 정상에 올랐다.

오 코치는 “그 동안 심혈을 기울여 노력했던 바통 터치가 이날 완벽하게 맞아 떨어졌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