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청야니,나비스코 우승컵 보이네..위성미 6타차 4위

  • 기사입력 2011-04-03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가 또다시 메이저대회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청야니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골프장(파72 . 6702야드)에서 열린 미(美) 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낚으며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

청야니를 견제할 선수로 지목돼온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는 3타를 줄이며 4위(6언더파 210타)에 오르긴 했으나 청야니와 타수가 6타 차로 벌어져 최종라운드에서 힘겨운 싸움을 예고했다.

공동 2위로 3라운드를 시작한 청야니는 동반플레이를 펼친 미국의 스테이스 루이스를 2타차로 따돌렸다.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던 루이스는 이 날 청야니의 당당한기세에 밀려, 1언더파에 그치며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로 2위로 밀렸다.

LPGA 투어에서 올린 6승 중 3승을 메이저대회에서 기록할만큼 메이저대회에 강한 청야니는 이로써 나비스코 챔피언십 2년 연속우승과 함께 통산 4번째 메이저대회 트로피에 바짝 다가섰다.

이 날 38도에 이르는 무더위에 불구하도 청야니는 출전 선수 중 유일하게 보기를 기록하지 않는 등 완벽에 가까운 기량을 과시했다. 티샷의 비거리가 최고 316야드에 이르렀고, 그린을 단 한 차례만 놓치는 정교한 아이언샷을 선보였다.

단독선두를 달리다 2위로 밀린 루이스와, 3라운드에서 3타를 줄이며 3위(8언더파 208타)로 올라선 모건 프레셀(미국)이 추격했지만, 청야니의 기세를 꺾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강지민(31)이 9위(3언더파 213타), 김미현(34·KT)이 공동 10위(2언더파 214타)에 올랐고, 기대를 모았던 최나연(24·SK텔레콤)과 신지애(23·미래에셋)는 공동 36위(3오버파 219타)에 그쳤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