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딸기 수출 3000만달러 넘는다” … 수출협의회 발족
국산 딸기 수출확대를 위한 ‘딸기수출협의회’가 30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활동에 돌입했다.

총회에서는 엘림무역 오성진 대표가 초대 회장으로 추대됐다.

딸기수출협의회는 앞으로 수출업체간 해외시장 과당경쟁 방지, 안전성 확보를 위한 품질관리, 공동 마케팅 등을 실시하는 마케팅보드 역할을 하게 된다. 딸기는 최근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효자 수출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홍콩과 싱가포르 지역은 한국산 딸기가 전체 수출량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특히 국내육종인 매향딸기는 수출액이 2008년 1100만달러에서, 2009년 1900만달러로 증가했고 작년에는 이보다 36% 늘어난 2600만달러를 기록하는 등 매년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aT(농수산물유통공사)는 올해 딸기 수출목표인 3000만달러 달성을 위해 수출국 다변화, 해외 홍보판촉전 개최 등 마케팅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딸기수출협의회 창립으로 aT가 2008년부터 추진해온 ‘품목별 수출협의회’는 파프리카, 버섯, 단감 등 16개로 늘어났다.

하영제 aT 사장은 “딸기수출협의회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수출협의회 사무국으로서 협의회 운영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기존 시장의 소비저변을 확대하는 한편 신시장 개척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승완 기자 @Redswanny>
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