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내진설계 쌍용건설에 물어봐!
사내 기술교류행사 통해

2년연속 제진기술 선보여



‘우리나라 아파트는 지진에 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일본 지진으로 내진 설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쌍용건설 (회장 김석준)이 최근 사내 기술교류행사를 통해 2년 연속 ‘제진(制振ㆍ除振) 기술’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 발표된 당산 예가 클래식(옛 평화아파트) 리모델링 제진 기술은 지진때 건물 좌우로 가해지는 힘을 벽체에 매립된 댐퍼 (Damper;진동 에너지 흡수 장치)가 흡수하고, 바닥에서 오는 충격은 댐퍼 양쪽에 설치된 면진장치가 분산시키는 공법이다.

또 기존 기둥 보강을 위해 철근콘크리트를 덧대는 대신 철재 강판을 사용함으로써 내진성능을 강화하고, 공간 활용도도 높였다. 이를 통해 진도 6.5~7의 지진을 견디는 것은 물론 1개 층 제진 시공기간을 14일에서 7일로 단축했고, 비용도 20~30% 절감했다.

지난해에는 자체 개발한 ‘SS댐퍼 (Stable Steel damper)’를 활용한 제진 기술이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과 임직원, 협력업체 관계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쌍용건설 사내 기술교류행사는 국내외에서 출품된 약 140건의 기술 중 예심을 통과한 24건이 열띤 경합을 벌였다.

별내신도시 쌍용 예가 현장에 사용된 이 기술은 출입구 위 양쪽 벽과 벽 사이에 경량 특수 댐퍼(SS댐퍼)를 설치해 6.5~7의 지진을 견딜 수 있도록 것이 특징이다. 특히 SS댐퍼는 특허 등록을 마치고, 지난해 8월 건설신기술로 지정됐다.

한편, 최근 송파구 방이동 도시재생전시관에서 열린 제 12회 사내 기술교류 행사에서는 ▷교량 시공 방식 개선 사례 ▷공기단축을 위한 토목 및 골조공사 시공 프로세스 개선 ▷에너지 절감형 하폐수 초고도처리 기술 등이 각 부문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쌍용건설은 지난 2000년 이후 지금까지 사내기술교류 행사에서 발표된 총 1056건의 기술 사례를 통해 ▷특허등록 19건 ▷ 특허출원 24건 ▷건설신기술 지정 2건 ▷실용신안 2건 등의 성과와 함께 716억 원의 원가절감과 1만1491일의 공기단축 효과를 달성했다.

강주남 기자/ nam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