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일반
  • 수장들 기싸움에…동반성장위 ‘삐걱삐걱’

  • 기사입력 2011-03-17 11: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중기 상생 당면과제 불구

편가르기식 말다툼만 반복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상생이란 중요한 숙제를 풀어야할 동반성장위원회가 수장들의 기싸움 속에서 출범 초기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초과이익 공유제를 둘러싸고 편가르기식 말다툼만 반복되는 모양새다.

동반성장위는 정부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맡은 일의 특성을 감안해 조직은 민간 중심으로 꾸려졌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긴 했지만 위원은 대기업 대표급 인사 9명, 중소기업 대표 9명이 나란히 임명됐다. 대기업이 중소기업과의 상생 노력을 제대로 펼치고 있는지 감시하고 평가하면서 정부 정책까지 제안하는 중요한 임무를 맡았다. 주요 대기업의 동반성장 노력을 지수화해 발표하기로 했고, 올해 처음으로 56개 대기업이 평가 대상에 올랐다. 중소기업 적합 업종ㆍ품목을 선정해 대기업의 ‘중소기업 밥그릇 뺏기’에도 제동을 걸어야 하는 책임도 동반성장위에 부과됐다. 산하에 12개 업종별 실무위원회를 설치해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일도 해야한다.

해야할 일이 많아 힘을 합쳐도 시간이 모자랄 판이다. 그런데 동반성장위는 이익공유제를 둘러싼 수장들 기싸움에 흔들리고 있다. 누구 하나 물러설 생각은 하지 않는다. 정운찬 동반성위원장은 “이익 공유제를 논의할 실무위원회를 빠른 시기 안에 구성해 세부적 검토와 연구, 공청회를 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위원장은 위원회를 대표해서 위원회 안에서 논의된 내용을 얘기하는 자리”라면서 “(동반성장위는) 위원장이 ‘톱ㆍ다운(Top-downㆍ위에서 아래로 업무 지시하고 수행)’ 방식으로 운영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반격했다.

책임있게 진화해 나서야할 주체들까지 말싸움에 뛰어들었다. 청와대,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김동수 공정거래위원장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등 재계와 정치권까지 훈수 두는 사람도 여럿이다. 노 젓는 사람도 많고 방향도 제각각인 동반성장위를 두고 우려만 커지는 상황이다.

조현숙 기자/ newea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