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지진에 세계식량 시장도 흔들

  • 농수산업 기반 피해로 수입 증가 예상…2월 국제식품가격 집계이래 최고
  • 기사입력 2011-03-17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상 최고치 행진 중인 세계 식량가격이 일본 대지진으로 더욱 강세를 띨 전망이다.

기상이변과 유가급등으로 세계 식량 수급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일본 대지진이 발생, 불확실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FAO(세계식량기구)는 이달 초 지난 2월의 세계 식품가격이 1990년 관측 이래 최고치인 236포인트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1월 발표치인 231포인트보다 5포인트 오른 것으로, 1990년과 대비하면 먹을거리 가격이 2.3배나 올랐다는 의미다.

지난해 6월 이후 8개월째 연속 상승으로, 곡류와 육류 등 전 부분이 오름세다. 곡물가격이 한달새 245에서 254로 3.7% 증가했고, 유제품이 4%, 육류가 2% 올랐다.

식품가격의 강세는 최근 들어 더 심해지고 있다.

미국 농무부(USDA)의 전망치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곡물 생산량은 21억8750만t인 반면 소비량은 22억4437만t으로 생산이 소비를 쫓아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미식대국이자 세계적인 곡물 수입국인 일본에서 대지진이 발생하면서 글로벌 식량 수급에 또다른 변수가 되고 있다.

일본은 중국이 본격적인 식량 사재기에 나서기 전까지만 해도 세계 최대의 콩 수입국이었다. 옥수수도 세계 전체 수입의 20%나 되고 기타 곡물과 육류, 채소 등 먹을거리 전 분야에서 고급품을 중심으로 상당부분을 수입한다.

특히 지진이 발생한 도호쿠 지역은 원전과 일부 산업설비를 제외하고는 농수산업이 중심인 지역이기 때문에, 생산차질에 따른 일본의 먹을거리 수입이 더 늘 수 있다. 또 후쿠시마를 중심으로 방사능 오염 우려가 확대될 경우, 먹을거리 위생에 민감한 일본의 식품수입이 폭증할 수도 있다.

홍승완 기자/sw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