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분쟁
  • 카다피軍, 반군지역 일부 재탈환

  • 기사입력 2011-03-09 1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 친위부대가 반군이 장악한 서부의 자위야 탈환을 위해 공세를 강화하면서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자위야는 수도 트리폴리로 진격할 수 있는 교두보여서 양측의 물러섬 없는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알-자지라 방송은 8일 카다피 군이 자위야에 폭격을 퍼붓고 민간인 거주지역에 폭탄을 투하해 통제권을 되찾았다고 보도했다. 자위야에 거주하는 시위대원 이븐 오마르는 트위터에 “친위부대가 주택과 사원, 학교 할 것 없이 닥치는 대로 우리를 공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위야의 한 주민은 “친위부대 소속의 탱크 40~50대가 대포를 쏘아 많은 건물이 무너져 내렸다”고 말했다. 현지 의료진은 폭탄 공격으로 최소 26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카다피군은 수도 트리폴리가 포위되며 수세에 몰린 상태에서 최근 들어 인접한 도시들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며 근거지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카다피 군은 이날 전투기도 투입,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동부 도시 라스 라누프에 4차례 폭탄을 투하하며 반군에 대한 압박을 이어갔다. 반군은 빈 자와드를 빼앗긴 뒤 라스 라누프 등으로 퇴각했지만 카다피의 맹공을 견뎌내며 전열을 정비하고 있는 모습이다. 반군은 트리폴리에서 120㎞ 남쪽에 있는 진탄의 경우에는 여전히 통제권을 유지하고 있다.

일부에선 카다피 군이 시르테에서 친위부대와 합류, 세를 규합한 후 반군이 장악하기 위한 동부 도시를 공격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어 친위부대와 반군의 교착상태가 상당 기간 이어질 전망이다.

유지현 기자/prodig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