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부실 저축銀 감독강화…시장 불확실성 제거

  • 당국, BIS비율 5%미만 5곳도 공개
  • 기사입력 2011-02-17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주주 향후 증자계획 등

자구노력 통한 정상화 관건


금융당국이 17일 영업정지 조치를 내린 부산과 대전저축은행뿐만 아니라 지난해 금융당국의 부실 리스트(본지 2010년 12월 8일자 1면 참조)에 올랐던 5개 저축은행도 외부에 공개했다.

금융당국은 대규모 예금인출 사태, 이른바 ‘뱅크런(Bank run)’의 공포에서 건전성이 양호한 저축은행을 보호하기 위해 추가 부실 저축은행을 과감하게 공개한 것이다. 금융당국은 공개된 부실 우려 저축은행들에 대해 관리감독을 강화해 추가적인 뱅크런을 막는 한편 저축은행업계의 불확실성을 상당 부분 제거해 업계의 구조조정 및 안정화 작업을 조기에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김석동 금융위원장이 17일 부산 및 대전저축은행 영업정지 사실을 발표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일부 부실저축은행을 제외한 나머지에는 돈을 맡겨도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박해묵 기자/mook@
금융위원회 등에 따르면, 전날 영업정지 결정이 내려진 부산저축은행 계열 이외 나머지 5개 저축은행의 대주주들도 금융당국에 향후 증자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히며 정상화를 약속했다. 5개 저축은행은 보해, 도민, 우리, 새누리, 예쓰저축은행으로 이들은 지난해 12월 말 업무보고서 기준으로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이 5%(경영개선 권고) 미만이다.

금융당국은 지금까지 부실 우려 저축은행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았지만 추가적인 뱅크런 발생 차단과 업계 조기 안정화를 위해 BIS비율이 미달된 이들 저축은행을 공개키로 결정했다. 대신 이들을 제외한 건전성 양호한 나머지 94개 저축은행에 대해선 상반기 중 영업정지 조치가 없다는 확약과 함께 뱅크런과 같은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권혁세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들 5개사는 건전성 악화로 인출 사태 등에 취약한 곳들이었지만 금융당국에 증자 등 자구노력을 약속해 향후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며 “나머지 저축은행들은 BIS비율이 5%를 넘는 등 건전성에 문제가 없으며 시장 불확실성이 제거될 경우 저축은행 업계의 조기 안정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정민 기자/boh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