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수백만원 티셔츠까지…김태희 공주패션…명품협찬 줄섰다

  • 기사입력 2011-02-08 11: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수목드라마 ‘마이 프린세스’의 김태희가 연일 수백만원대 고가의 드레스를 선보이고 있다. 드라마가 20%에 육박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자 김태희를 향한 고급 브랜드의 협찬 요청도 줄을 잇고 있다.

극중 황실 공주 이설 역을 맡은 김태희는 프라다, 콜롬보, 베라왕, 사바티에, 질 스튜어트, 발렌티노, 마크 제이콥스, 멀버리, 까르티에 등 고급 브랜드 의상을 입고 궁에 등장했다. 궁에 입성한 후 첫 나들이 때 입은 민트색 원피스와 황실재단 발족식을 준비하며 입고 있던 블랙 티셔츠는 수백만원을 호가하는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희 의상의 콘셉트는 ‘발랄하고 귀여운 공주’. 공주방에 들어가자마자 입어본 빨간 튜브톱 드레스는 실크 소재의 우아함과 미니드레스의 발랄함을 모두 갖췄다. 단아한 검은색 원피스도 시스루 소재와 꽃무니 스팽글이 어우러져 귀여운 느낌을 준다.

블라우스에 달린 꽃모양의 코사지, 발랄한 짧은 모피, 스팽글이 달린 티셔츠, 찰랑이는 생머리에 포인트를 주는 화려한 머리띠도 연일 화제를 낳고 있다.

제작사인 ‘커튼콜 제작단’의 관계자는 “첫회부터 발랄한 의상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던 김태희가 최근 고급스러우면서도 귀여운 느낌의 공주 의상을 선보이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김태희에게 자사 의상을 입히기 위해 고급 브랜드들의 협찬 요청이 줄을 잇고 있다”고 전했다. 김윤희 기자/worm@

[사진=커튼콜제작단]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