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인터넷 제왕…영국왕…벌써 ‘ 아카데미’상 열기…

  • 내달말 오스카상 시상식…SNS 등 후보작 뜨거운 예측전 점화
  • 기사입력 2011-01-18 10: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셜네트워크’ 골든글로브 4부문 수상…‘킹스스피치’에 일단 우세

美영화 비평가단체 두 영화에 각각 최고 점수

감독상 후보엔 ‘인셉션’ ‘블랙스완’ ‘파이터’ 물망에



오는 2월 27일(현지시간) 열리는 제8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 앞서 크고 작은 영화상 시상식이 곳곳에서 열리며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 16일 미국 LA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 6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의 결과가 나오자 각종 언론과 온라인, 트위터 등 SNS까지 아카데미상(오스카) ‘예측전’이 뜨겁다.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에서 수여하는 상인 ‘골든글로브’는 바로 다음달 열리는 아카데미상의 향방에 영향을 미쳐왔기 때문에 ‘아카데미의 전초전’으로 불리기 때문이다. 이날 시상식 결과 관심을 모은 영화 부문에서는 ‘소셜 네트워크(The Social Network)’가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이 영화를 만든 데이비드 핀처가 감독상을 가져갔다. 총 6개 부문에 오른 ‘소셜 네트워크’는 각본상, 음악상까지 주요 4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애초 이번 골든글로브에 앞서 열린 전미비평가협회, 보스턴, LA, 시카고, 토론토, 뉴욕온라인비평가협회 등 미국의 각 영화 비평가단체들은 ‘소셜 네트워크’와 ‘킹스 스피치(The King’s Speech)’에 각각 최고의 영예를 안긴 바 있어 두 영화가 이번 오스카 작품상 트로피를 두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했다. 심지어 미 언론들은 ‘페이스북’의 탄생 스토리를 그린 ‘소셜 네트워크’와 2차대전 당시 조지가 영국왕이 되기까지 실제 이야기를 담은 ‘킹스 스피치’를 두고 ‘인터넷 제왕’과 ‘영국 왕’의 대결로 풀어내며 관심을 고조시켰다.

‘소셜 네트워크’<왼쪽>,  ‘킹스 스피치’

골든글로브 역시 ‘소셜 네트워크’가 6개 부문, ‘킹스 스피치’가 7개 부문의 후보에 나란히 지명되면서 그런 가설들을 뒷받침했다. 어쨌든 두 영화 간 맞대결에선 일단 ‘소셜 네트워크’의 승리로 끝이 났지만 섣불리 결과를 단정 짓기는 이르다.

골든글로브에서 작품, 감독상을 수상한 영화가 모두 아카데미에서 수상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지난해만 해도 골든글로브 작품상과 감독상은 ‘아바타’와 ‘아바타’를 만든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가져갔지만 정작 아카데미에선 카메론 감독의 전 부인이자 영화감독인 캐슬린 비글로 감독과 그녀가 연출한 ‘허트 로커’가 영광을 안았다. 특히 올해 감독상의 경우 ‘소셜 네트워크’의 데이비드 핀처와 ‘킹스 스피치’의 톰 후퍼 외에도 ‘인셉션(Inception)’의 크리스토퍼 노런, ‘블랙 스완(Black Swan)’의 대런 애로노프스키, ‘파이터(The Fighter)’의 데이비드 오 러셀 등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한편 미국 영화 예술 과학 아카데미(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icence)는 오는 25일 올해 아카데미상 후보작들의 리스트를 공개한다.

홍동희 기자/ mysta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