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투데이>추추트레인, 이제 MLB 전국구 스타로 힘찬 질주

  • 병역 해결 클리블랜드 추신수 연봉대박 초읽기…빼어난 기량에 성실한 태도 美서도 극찬
  • 기사입력 2011-01-14 11: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추트레인’ 추신수(29ㆍ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미국무대 데뷔는 화려하지 않았다. 추신수는 지난 2000년 말 시애틀 매리너스에 마이너리거로 데뷔하며 5년여를 마이너리거로 살았다. 월급이래야 불과 100만~150만원. 통장 잔고는 걸핏하면 마이너스였고, 원형탈모증까지 걸릴 정도로 외롭고 막막했다.그 힘든 마이너 시절에 종지부를 찍고, 메이저리거가 된 뒤에도 추신수의 상황은 별로 달라지지 않았다. 우익수 자리에 이치로 스즈키라는 걸출한 스타가 있는 시애틀에선 좀처럼 기회를 잡을 수 없었던 것. 2006년 클리블랜드로 이적한 추신수는 출전기회를 잡으며 조금씩 팬들의 눈에 드나 싶었다. 하지만 이듬해 ‘토미 존 서저리’(팔꿈치 인대 접합수술)까지 받으며 또다시 인고의 세월을 보내야 했다.

그러던 추신수는 이제 클리블랜드가 금지옥엽 모시는 ‘보배’가 됐다. ‘폭주기관차’로 새로운 전설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 추신수는 올 시즌 144경기에 출장해 정확히 타율 0.300을 찍고, 홈런과 도루 22개씩을 올려 2년 연속 3할 타율과 20(홈런)-20(도루) 클럽 가입에 성공했다. 20홈런-20도루와 3할 타율을 동시에 기록한 타자는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 단 3명뿐이다. 또 클리블랜드가 속한 아메리칸리그에선 오직 추신수뿐이다. 

게다가 추신수는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외야수 중 가장 많은 14개의 보살을 잡아내며 ‘공수주’ 모두에 능한 만능 선수임을 입증했다. 또 지난해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유일한 약점(?)이었던 병역문제도 말끔히 해결했다.

추신수의 폭발적인 질주 뒤에는 성실한 태도와 겸손함이 깔려 있다. 2010시즌 46만1100달러라는 메이저리그 스타치고는 최저 수준 연봉을 받은 추신수는 이번 겨울 처음으로 연봉조정신청 자격을 얻었다. 미국 언론들이 예측하는 그의 최저연봉은 400만달러. 거기에 자유계약선수(FA) 자격까지 얻게 된다면 연봉이 어디까지 치솟을지 알 수 없다. 미 언론도 추신수의 연봉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는 추신수가 2011년 토끼해에 클리블랜드를 훌쩍 뛰어넘어, 메이저리그의 ‘전설’로 성장할 것을 기대케 하는 대목이다. 김재현 기자/madpen@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