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야구] 해커 8이닝 2실점 호투, 넥센 11연승

  • 기사입력 2018-08-15 21: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8이닝 2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의 11연승을 이끈 해커. [사진=KB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동언 기자] 넥센이 선발투수 에릭 해커의 호투에 힘입어 11연승을 달렸다.

넥센은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해커가 8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1사사구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오주원은 2피안타를 허용했지만 2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 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다.

해커는 8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한 이닝 당 최다 투구 수가 14개밖에 되지 않는 효과적인 피칭을 했다. 시속 150km를 넘나드는 빠른 공은 없었지만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찌르는 제구력이 돋보였다. 4회부터 6회까지는 3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만들었다. 1회 말 구자욱에게 솔로홈런(시즌 13호)을 허용했고, 7회 말 다린 러프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줬지만 올 시즌 최다이닝을 소화해내며 승리를 따냈다.

넥센이 3-2로 리드하고 있던 9회 말 등판한 오주원은 구자욱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김헌곤과 러프에게 연속안타를 내주며 1사 1,3루의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강민호를 상대로 삼진을 따냈고, 대주자 박찬도의 도루실패가 나오며 경기가 마무리됐다.

넥센은 1회 초부터 부상에서 복귀한 서건창이 1타점 적시타를 뽑아냈고, 4회 초 임병욱이 1타점 적시타를 쳐냈다. 계속해서 7회 초 김재현이 1타점 적시타를 만들며 달아나는 점수를 얻었다. 이정후, 서건창, 송성문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타선을 이끌었다.

삼성의 선발투수 리살베르토 보니야는 7이닝 동안 8피안타 2사사구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며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하며 시즌 7패째를 떠안았다. 타선에서는 김헌곤과 러프가 멀티히트를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