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파다르는 역시 파다르’, 우리카드 대한항공 꺾고 승점 3점 획득!

  • 기사입력 2018-01-10 20: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날 서브 에이스로만 7득점을 폭발시킨 최고 용병 파다르.[한국배구연맹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장도영 기자] 우리카드가 파다르의 ‘미친 공격력’을 앞세워 그 어느 때보다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서브 에이스만 무려 7득점이었다.

우리카드는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4라운드 경기에서 3-0(25-21, 25-18, 25-23)으로 완승했다.

먼저 1세트를 잡은 팀은 우리카드. 조근호의 블로킹 2방으로 우리카드가 17-14, 19-15로 달아나면서 조금씩 점수차를 벌렸고, 대한항공 가스파리니의 공격이 밖으로 나가면서 22-17로 점수차를 벌려 쐐기를 박는 듯했다. 대한항공이 가스파리니를 앞세워 23-21로 쫓아왔지만 우리카드에겐 파다르가 있었다. 파다르의 2연속 득점으로 1세트는 우리카드의 승리.

우리카드는 2세트에서 파다르의 괴력으로 정면돌파했다. 파다르의 2연속 공격 득점으로 11-11 동점을 이룬 우리카드는 파다르의 2연속 서브 에이스로 13-11로 달아난 뒤 신으뜸의 귀중한 한방으로 흐름을 이었다. 그러자 파다르가 이번엔 3연속 서브 에이스를 작렬, 17-11 리드를 안았으며 조근호의 블로킹으로 18-11까지 달아날 수 있었다. 우리카드는 가스파리니에 2연속 서브 에이스를 내주고 22-17로 점수차가 좁혀지기도 했지만 대세에 영향은 없었다.

우리카드는 3세트에서 가스파리니에 3연속 득점을 내주고 17-17 동점을 허용했으나 파다르의 서브 에이스로 23-21로 리드하면서 승리와 가까워졌고 최홍석의 한방으로 매치포인트에 다가섰다. 그리고 듀스는 없었다.

우리카드는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보태고 9승 14패(승점 28)를 기록, 5위 KB손해보험(10승 12패 승점 29)와의 격차를 1점차로 좁혔다. 3연승이 좌절된 대한항공은 13승 10패(승점 35)로 불안함 속에 3위 자리를 유지했다.

우리카드는 오는 14일 강적 삼성화재를 상대로 연승을 노린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