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야구] 시카고컵스, 워싱턴 누르고 CS 진출...다저스와 리턴매치

  • 2017-10-13 14:40|유태원 기자
이미지중앙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환호하는 컵스 선수단. [사진=시카고컵스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유태원 기자] 시카고 컵스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로 향한다.

컵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7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5차전에서 9-8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치열한 난타전으로 전개됐다. 컵스는 1회초 1사 3루서 나온 앤서니 리조의 2루수 땅볼로 선취득점을 올렸지만, 2회말 선발투수 카일 헨드릭스가 대니얼 머피(1점)와 마이클 타일러(3점)에게 홈런을 허용해 역전을 허용했다.

3회초 2점을 따라붙어 3-4로 추격한 컵스는 기세를 이어 5회 2사 이후 윌슨 콘트레라스와 대타 벤 조브리스트의 연속 안타로 2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후속타자 에디슨 러셀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트렸고, 이어진 하비에르 바에즈 타석에서 워싱턴 내야진이 에러를 범해 한 점을 추가했다. 그리고 만루상황에서 존 제이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해 밀어내기 득점을 뽑았다. 컵스의 7-4 리드.

6회초 다시 한 점을 추가한 컵스가 8-4로 앞선 6회말에 워싱턴이 반격에 나섰다. 2사 이후 제이슨 워스(볼넷)-브라이스 하퍼(2루타)가 연달아 출루해 2,3루 기회를 잡았고, 상대투수의 폭투로 한 점, 다니엘 머피가 1타점 적시타를 작렬해 6-8로 따라붙었다.

컵스는 7회초 브라이언트의 1타점 덕분에 한숨을 돌렸지만, 7~8회말에 각각 1실점해 1점차까지 쫓겼다. 하지만 컵스의 뒷심은 강했다.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가 7회 2사 이후부터 마운드에 올라 홀로 아웃카운트 7개를 책임졌다. 워싱턴으로선 8회말 2사 1,2루 기회에서 1루 주자 호세 로바톤이 견제사 당한 것이 뼈아팠다.

이미지중앙

슈어저는 팀을 위해 3일을 쉬고 등판했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다.


한편 워싱턴은 2013년 디비전시리즈 이후 처음 구원 등판을 한 맥스 슈어저가 1이닝 4실점으로 무너졌다. 회심의 카드였지만 악수가 됐다. 컵스도 선발 카일 헨드릭스가 4이닝 4실점으로 조기에 강판당하는 등 마운드 운용에 애를 먹었지만 데이비스가 2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팀을 구해냈다.

워싱턴을 눕힌 컵스는 오는 15일 LA 다저스와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1차전을 치른다. 두 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월드시리즈로 가는 길목에서 만났다. 지난 시즌 챔피언십시리즈에서는 컵스가 4승2패로 월드시리즈에 올라 결국 우승을 거머쥔 바 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