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연기자 신주아, 재벌가 며느리된 후 집순이 생활하게 된 이유

  • 기사입력 2019-10-23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 신주아 mbceveryone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연기자 신주아가 재벌가 며느리가 된 후, 집 밖을 나가지 않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신주아는 22일 MBCeveryone '비디오스타'에서 "방콕만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신주아는 태국의 재벌 후계자와 백년가약을 맺고, 태국(방콕)과 한국을 오가며 살고 있다.

신주아는 남편과 사는 방콕에서는 집 밖을 거의 나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도 그럴 것이, 집이 5성급 리조트 수준이었다.

신주아의 집은 호화로움 그 자체였다. 넓은 정원과 강, 야외 수영장이 있다. 집 자체도 엄청나게 커서 달리기를 할 수 있을 정도다.

한편 신주아는 2014년 태국의 유명 페인트 회사 JBP 회장의 아들 사라웃 라차나쿤과 결혼했다. 지난해 드라마 '맨투맨'과 '브라보마이라이프'에 출연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