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29세 현직 경찰관, 서대문경찰서 15층 옥상서 몸 던져…여친이 미리 신고했지만

  • 기사입력 2019-10-22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 연합뉴스CG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29세 현직 경찰관이 경찰청 옥상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다. 경찰관의 여자친구가 미리 신고했지만 불상사는 막을 수 없었다.

현직 경찰관 A씨(29)는 경찰의 날인 21일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서대문경찰청 본청 15층 옥상에서 뛰어내렸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층에 주차된 차량 위로 떨어져 큰 부상을 입었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A씨가 뛰어내린 이유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A씨의 여자친구가 "우울증이 있던 남자친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연락하면 24시간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