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수능 예비소집일 허투루 보냈다간…'청일점 수능' '112 신고' 난감한 상황 직면

  • 기사입력 2018-11-14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수능 예비소집일이다.

각 학교는 14일 수능예비소집일을 통해 학생들이 간과해선 안될 점들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각종 주의 사항과 챙길 수 있는 소지품, 불가한 소지품 등에 대한 안내가 이뤄지고 있지만 해마다 각종 사건 사고, 해프닝이 끊이지 않는 까닭에 수능 예비소집일부터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는 조언이 줄을 잇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예는 학교를 착각하는 것이다. 수능 예비소집일에 자신이 시험을 치를 장소를 거듭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지만 동명의 학교로 인해 엉뚱한 곳까지 가는 학생들이 생각보다 많다.

지난 2014년 A군은 서울 강동구 광문고에 배정됐지만 경기도 광명에 있는 광문고로 찾아갔다. A군은 입실을 제한하는 시간 직전에 도착했고 교육청은 서울로 이동할 수 있는 시간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하에 여자 고사장 안에서 청일점으로 시험을 치르도록 했다. 다음해인 2015년에는 대구에서 수험생 3명이 이름도 아예 다른 학교로 찾아가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학생들의 부모 중 한 명의 차량으로 함께 이동하던 중 내비게이션을 잘못 조작해 다른 학교로 갔던 것. 이에 고사본부 측은 수험생 3명만을 위한 별도의 시험실을 만들어 시험을 치르도록 했다.

그런가 하면 시계(수능장에는 시간 기능만 있는 시계만 가능)를 깜빡한 학생이 고사장 앞 경찰관의 예물 시계를 빌려가는 일, 수능일 112에 신고 전화를 해 아들을 데려달라고 부탁한 엄마 등 갖가지 사건 사고가 발생하는 만큼 수능 당일이 아닌 예비소집일에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