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도깨비’ 육성재 “공유·이동욱에 많이 배워...녹아들고 있다”

  • 기사입력 2016-11-22 15: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도깨비’ 육성재가 공유, 이동욱과 호흡을 언급했다.

22일 서울 강남구 파티오나인에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공유, 이동욱, 김고은, 유인나, 육성재,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육성재는 공유, 이동욱 등 내로라하는 선배 배우들과 함께 하는 것에 대해 “부담감이 있었고 지금도 있다”며 “촬영장에 가서 네 분 모두 편하게 연기를 하더라. 거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육성재는 “남자 세 명의 호흡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 귀엽고 섹시하고 멋진 모습을 다 볼 수 있다”면서 “가장 귀여운 사람은 저승사자 역의 이동욱 선배님”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낭만설화다.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이후 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배우 공유, 이동욱, 김고은, 유인나, 육성재 등이 출연한다. 내달 2일 오후 첫 방송.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