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휘재 기태영 특별출연…슈퍼 참견男 변신

  • 기사입력 2016-11-22 13: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드라마 하우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영준 기자] 특별 출연의 좋은 예를 선보이고 있는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 이번 주엔 이휘재와 기태영이 출격한다.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극본 이남규 김효신 이예림 연출 김석윤 임현욱 제작 드라마 하우스)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함께 출연 중인 두 아빠 이휘재와 기태영이 슈퍼 참견男으로 등장한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불판 위의 조개들처럼 전쟁 아닌 전쟁 같은 데이트(?)를 하게 된 '투영 커플' 안준영(이상엽) 권보영(보아)에게 연애 훈수를 두는 아재들이다.

인천의 한 조개 구이 식당에서 진행된 촬영 현장. 이휘재와 기태영은 결혼 잘 한 연애 고수들의 실전 훈수 애드리브를 적절히 섞어가며 촬영장 분위기를 띄웠다는 후문. 특히 김석윤 감독과 호형호제할 만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이휘재는 예능인답게 웃음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며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쉬는 시간엔 틈틈이 로희 아빠 기태영과 함께 육아 정보도 공유하며 끝나지 않는 이야기꽃을 피웠다고.

이 자리엔 개그우먼 허안나도 '술푼' 만취녀로 합세했다. '개그콘서트'의 레전드 코너 '나를 술푸게 하는 세상' 속 캐릭터를 연상시키는 취객으로 머릿수에 밀린 보영의 지원군이 된다고.

지난 주 도현우(이선균)의 대학 시절 연인이었던 한준희 역으로 등장한 정유미는 나쁜 놈이 되지 않기 위해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였던 현우에게 비참한 상처를 받았던 과거를 털어놓았고, 이는 현우가 자신이 어떤 남자였고 인생의 중요한 타이밍을 얼마나 놓치고 살았는지 일깨워주는 역할을 해냈다. 정유미만이 할 수 있는 연애와 사랑에 대한 직설로 길지 않은 등장에도 존재감을 드러냈던 것.

또한 배우 김영옥 김혜옥 우현 조재룡 이병진 김선화 등이 현우의 고민을 함께 하는 댓글러들로 등장 익명의 누군가와 소통하는 현대인들의 단상을 보여주는 '美친' 특별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에서 보기 어려웠던 강호동과 은지원은 잠깐 등장에도 웃음바람을 선사했다. 단순 볼거리가 아닌 특별한 존재감으로 '특별 출연의 좋은 예'를 보이고 있는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 이번 주 출격하는 이휘재와 기태영에 기대가 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오는 25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JTBC를 통해 9회가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