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당 “이준석 호들갑, 대구서도 민주당 후보 현수막 훼손”
이 대표 연이틀 훼손된 현수막 다시 달러 광주행
“선거기간, 훼손 사건은 종종 발생하는 일” 주장
광주에 내려와 훼손된 현수막을 다시 달고 있는 이준석 대표.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국민의힘 6·1지방선거 후보들의 현수막 훼손으로 이준석 대표가 연이틀 광주를 찾자 더불어민주당이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21일 논평을 내고 “이준석 대표의 오만이 도를 넘는다. 광주시민을 향한 협박을 멈추라” 면서 “선거기간 현수막 훼손 사건은 종종 발생하는 일이다. 국민의힘 현수막이 훼손돼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대구에서도 민주당 후보 현수막이 훼손된다. 하지만 민주당은 당 대표가 나서서 현수막 훼손자들을 상대로 협박하지 않는다” 며 “이 대표는 이날 훼손자와 면담하면서 우발적 행위에 대해 사실대로 밝히라는 협박성 언급을 했다. 이런 행위는 과유불급이자 지나친 호들갑, 시민을 향한 협박이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오전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후문 앞 도로에서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유세차량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또 “한 시민의 우발적 행위를 마치 배후가 있는 것처럼 협박하는 것은 지탄받아야 한다” 며 “전국적으로 발생하는 훼손 사건을 두고 광주를 두차례나 찾는 것은 시민을 악당으로 치부하는 것이다. 집권 여당의 대표답게 처신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9일 국민의힘 소속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와 곽승용 북구 기초의원 후보의 선거 현수막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대표는 선거 훼손범을 “악당이자 광주시민이 아니다”고 표현하면서 광주를 찾아 현수막을 다시 걸고 돌아갔다.

하지만 전날 곽승용 후보의 현수막이 재차 훼손되자 이날 오전 6시쯤 광주를 연이틀 찾아 현수막을 교체했고, 전날 오후에 검거된 선거 훼손범을 만나 범행 사유에 대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