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풍자 ‘쥴리 벽화’ 등장…김부선 추정 인물 vs 개 사과
탱크시 작가, 이재명 겨냥 벽화 그려
문화 예술 메니지먼트, 쥴리 벽화 이용
30일 이른바 '쥴리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벽화가 그려져 있다. 이번 벽화는 기존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풍자한 그림 왼쪽에 그려졌다. [연합]

[헤럴드경제] ‘쥴리 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서 여·야 대선후보를 겨냥한 벽화가 등장했다.

기존에 있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풍자한 벽화 옆에 3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벽화가 나타났다.

이 중고서점 외벽에는 영화배우 김부선과 은수미 성남시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대장동 의혹을 풍자한 탱크시 작가의 벽화가 새로 그려졌다.

그 옆에는 윤 후보의 장모로 추정되는 중년 여성과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 보이는 남성의 그림, 무속 논란을 일으켰던 손바닥 ‘王(왕)’자, 사과 희화화 논란이 일었던 ‘개 사과’ 그림이 그려진 그래피티 아티스트 ‘닌볼트’의 벽화가 나란히 공개됐다.

현재 이 외벽은 문화·예술 매니지먼트 굿플레이어 김민호 대표가 내년 6월까지 건물주에게 돈을 지불하고 빌려 이용하고 있다.

김 대표 측은 탱크시 작가가 지원해 아트배틀을 하게된 것이라며 정치적 목적은 없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이 건물 외벽에는 지난 7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의 얼굴을 본뜬 듯한 여성의 얼굴 그림,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글 등이 담긴 벽화가 게시되면서 논란이 됐다.

서점 측은 이후 논란이 확산하자 흰 페인트를 덧칠해 그림을 지웠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