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男, 할당제 혜택 많아…줄어든 기회가 남녀 오징어게임 유발”
차별금지법 입법 의견 재확인
동성애 관련, “성적 지향은 타고나는 것" 발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기회가 적다 보니 청년들이 남녀로 나뉘어 오징어게임처럼 편을 먹기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9일 성별 할당제와 관련해 “저는 경기도 공무원을 임용해봐서 안다”며 “남성들이 할당제 혜택을 많이 본다. 30%에 미달해서 강제로 남성에 할당한다”고 발언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조선대학교에서 열린 지역 대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한국 사회의 차별과 차별금지법의 입법 필요성을 언급하는 과정에 이같은 내용으로 발언했다.

그는 “우리 사회 여성에 대한 성차별은 현재도 매우 심각해서 단기간에 개선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며 승진부터 일과 가정의 양립, 가사노동 분담까지, 같은 일을 해도 보수 차이가 나고 채용에도 불리함이 있다”고 말했다.

차별금지법 도입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곡해와 오해가 상당히 존재한다"며 “충분한 논쟁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서 충분히 사회적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사회적 합의가 대체적인 공감을 말하는 것이지, 모두 동의하는 것을 말하는 건 아니다"라고도 덧붙였다.

이 후보는 "예를 들어 혹시 내가 동성애자를 지지하지 않으면 처벌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더라"며 "그런 우려를 걷어내고 필요하면 보완 장치를 두는 과정 등을 거쳐서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동성애자를 바라보는 시각과 관련해서는 "선택할 수 있느냐, 원래 있던 것이냐에 대한 이해의 차이가 갈등의 원천"이라며 "제가 이해하기로는 원래 있는 것이다. 성적 지향도 타고나는 것인데 그것으로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 아니겠느냐"고 설명하기도 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