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일상회복 후퇴 없어…백신 3차접종해야 접종 완료"
文대통령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
"일상회복 2단계 전환 유보"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지난 4주간 일상 회복 1단계 기간을 면밀하게 평가해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부스터샷 접종까지 완료해야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방역대책 핵심은 역시 백신접종"이라며 "미접종자의 접종 못지 않게 급선무는 3차접종을 조기에 완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백신접종은 2번의 접종으로 완료되고 일부 감염취약자들의 면역력 강화를 위해 추가접종이 필요하다고 여겨왔다"며 "그러나 델타변이에 의해 기존 연구결과와 전문가들의 예측보다 백신접종 효과가 빠르게 감소해 적지 않은 돌파감염이 발생해 3차 접종을 받아야만 높은 예방효과가 유지될수 있다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이제는 3차접종이 추가접종이 아니라 기본 접종이며 3차 접종까지 맞아야만 접종이 완료되는걸로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부터 이 같은 인식하에 2차 접종을 마친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3차접종을 조기에 완료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소년의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11세 미만 아동에 대한 접종에 대한 검토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10대 청소년들의 접종속도를 높이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며 "18세이상 성인들의 접종률이 매우 높은데 비해 접종 연령이 확대된 12~17세까지의 접종은 상대적으로 부진하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에 전면등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어 걱정이 매우 크다"며 " 우리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수업을 위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충분히 설명하고,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 등 접종의 편의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 강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그러면서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시행하고 있는 5~11세까지 아동의 접종도 신속하게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함께 위중증 환자를 위한 병상과 의료인력 확보에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방역대책의 또 하나 핵심과제로 병상과 의료인력 등 의료체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는 것은 전적으로 정부의 책임"이라며 "정부가 지자체 및 의료계와 적극 협력하고 지역사회 의료기관과 연계하여 위중증 환자의 치료와 재택 치료에 어떤 공백도 없도록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연내에 사용할 수 있도록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 항체 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유입 차단을 위해서 "역학조사와 현장점검 인력을 집중 투입하는 등 방역대응체계를 더욱 꼼꼼히 가동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또 다른 고비를 맞고 있다"며 "이 고비를 넘어서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이 실패로 돌아가는 더 큰 위기를 맞게 된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 누적 사망자 수가 3500명을 넘어섰다"며 "전 세계 사망자수가 520만명을 넘은데 비해 우리나라는 인구 100만명당 사망자수가 상대적으로 아주 적은 편이지만, 그렇더라도 매우 가슴 아픈 일"이라고 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