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성추행 사과문 ‘금·토·일’ 붙였다 뗀 대표…징계는 ‘無’
여직원을 성추행한 회사 대표의 사과문. [SBS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인천국제공항의 보안을 담당하는 자회사 대표가 여직원을 성추행하고도 별다른 징계 없이 주말 포함 사흘간 사과문을 붙이고 사건이 마무리돼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인천공항 보안을 맡고 있는 자회사 대표 A씨는 지난 22일 회사 게시판에 여직원 성추행을 인정하는 자필 사과문을 붙였다. 사과문에는 ‘지난 9월19일 오전 추석 연휴 기간에 현장근무 격려차 순찰 중에 경비 직원의 신형 유니폼의 재질이 어떠냐면서 동의 없이 팔뚝과 허벅지 부분을 만졌다’, ‘직원이 입은 방탄복이 덥지 않느냐며 가슴 부위를 만져 수치심을 느끼게 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노동조합을 통한 피해 여직원들의 항의 끝에 작성된 사과문은 그러나 여러 공고문이 붙어 있는 사내 게시판에 금·토·일요일 사흘간만 붙었다가 사라졌다. 직원들은 주말이 껴 있어서 거의 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사측이 피해 직원들에게 사과문 이후 ‘일절 이의 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 A씨는 사과문 외에 별다른 징계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앞서 해당 회사에서 두 달 전 여직원을 성추행한 직원이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직원들은 이같은 ‘솜방망이 처벌’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A씨는 자신의 사건과 관련해 “언행에 각별한 주의를 해야겠다고 느꼈다”며 “자신을 계기로 직원들이 성인지에 큰 경각심을 갖게 됐으면 좋겠다”고 SBS에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