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로나 상황 아직 위험해서”…KLPGA, 해외대회 내년으로 연기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오는 11~12월 해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가 코로나19로 내년으로 미뤄졌다.

KLPGA는 11월 25~28일 대만에서 개최예정이던 대만여자오픈 with SBS Golf부터 해외 개최 정규투어 3개 대회를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20일 밝혔다.

KLPGA 투어는 애초 대만여자오픈 이후 12월 3~5일 대회 하나를 더 개최한 뒤 12월 10~12일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까지 이어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대만과 싱가포르 등 현지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지 않아 내년으로 미루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대회는 2022시즌 대회로 편입될 예정이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