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與 “尹, 사주 주범” vs 尹측 “악의적 짜깁기”
‘김웅-조성은 통화 녹취록’ 파문
송영길 “변호사도 못해먹을 사람”
윤석열 측 “안 시킨 것 명백” 반박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풀 핵심 증거 중 하나였던 ‘김웅-조성은 녹취’가 음성파일 형태로 공개되면서 정치권에 파문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고발 사주의 주체가 윤석열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했고, 윤석열 캠프 측은 ‘고발 지시가 없었다는 점이 명백해졌다’고 반박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20일 오전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조성은-김웅 통화 녹취록에 윤석열 실명이 직접 등장했다. 녹음파일엔 ‘윤석열이 시켜서’란 발언을 포함해 3차례나 윤석열 총장이 거명됐다”며 “김웅은 통화 곳곳에서 자신 역시 누군가의 지시와 조언을 받아 옮긴 것처럼 말했다. 김웅이 검찰과 공모했다는 사실이 정확히 드러나는 녹음”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손준성·김웅처럼 영리한 사람이 이처럼 위험한 일을 감행하도록 만든, 힘센 검찰 관계자가 누구겠나. 고발 사주 주범이 윤석열 총장임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처분이 확정될 경우 변호사 등록도 어렵다는 점을 지적한 뒤 “대통령은커녕 변호사도 못해먹을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고발 사주 최초 제보자 조성은 씨는 전날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돼 있던 ‘조성은-김웅 통화’ 내용을 복원한 파일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파일엔 김 의원이 조씨에게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 “그쪽(검찰)에다가 이야기를 해놓겠다”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일단 만들어서 보낸다”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남부 아니면 조금 위험하대요”라고 말한다.

윤석열 캠프 측은 녹취파일 공개 후 “검찰총장이 (고발을) 시킨 것이 아님이 오히려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홍석희 기자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