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없어서 못 파는 3500만원짜리 루이뷔통 자전거, 왜 만들었나 [언박싱]

루이뷔통 바이크 ‘MM 클로즈드 프레임’. [루이뷔통 제공]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명품 브랜드들이 자전거를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제조업체와의 협약으로 제작된 상품들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늘어난 야외활동 수요를 공략한 것으로 풀이된다.

7일 명품업계에 따르면 루이뷔통은 프랑스 자전거업체 '메종 탕보이트 파리'와 함께 'LV 자전거'를 출시해 지난 8월부터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해당 상품은 현재 공식 홈페이지에서 품절 상태다. 4가지 색상으로 나온 자전거의 공식 가격은 3445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LV 자전거는 프레임과 가죽 안장, 체인에 루이뷔통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모노그램(두 개 이상의 글자를 조합한 문양) 디자인이 적용됐다.

국내 토종 명품으로 꼽히는 MCM도 이달 초 독일 자전거 브랜드 '어반(URWAHN)'과 손잡고 전기자전거를 내놨다. 프레임·앞바구니·손잡이에 MCM 로고가 새겨진 제품으로, 전 세계에서 50대만 생산한다. MCM 글로벌 홈페이지에서 주문 제작 방식으로 판매한다. 판매가격은 1000만원이 넘는다.

MCM 측은 삼품 소개에 "재활용률이 높은 철 소재 부품을 장인이 손수 조립함으로써 제조 과정에서 탄소배출을 최소화했다"며 제품의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패딩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브랜드 몽클레르도 덴마크 자전거 제조사 '메이트바이크(MATE.BIKE)'와 손잡고 접이식 자전거를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바퀴와 프레임 곳곳에 몽클레르 로고 등이 들어간 이 제품은 전 세계 1000대 한정으로 제작된다. 국내에선 신세계백화점과 SSG닷컴을 통해 살 수 있고 가격은 800만원이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