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정부 ‘마지막 검찰 수장’ 김오수…임박한 인사·주요수사 ‘정치적 중립성’ 시험대 [피플앤데이터]
김 신임 검찰총장 1일 2년 임기 시작
박범계發 檢인사 태풍에 리더십 과제
檢 신뢰회복 위해 ‘정치중립’ 해소 숙제
보류된 주요 권력수사 결론 지휘도 주목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 [연합]

김오수 신임 검찰총장이 1일 임기를 시작한다. 법무부차관에서 물러난지 1년 1개월여 만에 공직에 복귀하면서 검찰 사무를 총괄하는 최고 책임자가 됐지만, 그의 앞에 놓인 과제가 만만치 않아 보인다.

김 총장은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임명장을 받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취임식에 참석한 뒤 제44대 검찰총장으로서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지난 3월 4일 윤석열 전 총장이 돌연 사퇴한지 89일 만에 총장 대행 체제가 종료되는 것으로 김 총장은 우선 각 부서의 보고를 받으면서 업무 파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사법연수원 20기인 김 총장은 23기인 전임 윤 전 총장보다 기수가 앞서 이른바 첫 ‘역진(逆進)’ 임명 기록을 썼다. 지난해 4월 법무부차관에서 퇴임한 후 공정거래위원장, 금융감독원장 등 정부 고위직 하마평에 빈번하게 이름을 올리다가 친정 검찰에 수장으로 복귀한 셈이다.

문재인 정부 세 번째이자 사실상 마지막 검찰총장으로 그가 기용된 것을 두고, 법무부 차관 시절 행보와 연결짓는 시각이 많다. 차관 시절 현 정부의 검찰개혁안을 충실하게 이행했고, 그로 인해 신뢰가 쌓였다는 것이다. 2019년 조국 전 법무부장관 퇴임 후 장관 권한대행을 맡으면서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에게 직접 검찰개혁 추진 경과와 향후 계획을 보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행보로 인해 불거진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에 대한 의구심은 앞으로 해소해야 할 숙제다. 특히 검찰총장으로서 검찰 내부의 신뢰를 어떻게 회복할 것이냐 하는 점과 연결돼 있다. 한 검찰 간부는 “역대 총장들은 조직 내에서 적어도 70% 이상의 지지를 얻고 시작했지만, 김 총장은 훨씬 이에 미치지 못한다고 봐야 한다”며 “내부 신뢰를 회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간부는 “차관 시절 전에는 유능한 특수통 선배로 알려졌던 분”이라며 “이제 법무부차관이 아닌 검찰총장인 만큼 검찰 최고 책임자로서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김 총장은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특수1부장과 초대 대검 과학수사부장 등을 지냈다.

당장 임박한 검찰 인사는 김 총장의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는 김 총장이 임명도 되기 전인 지난주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대규모 물갈이’를 시사한 인사분위기를 조성한 상태다. 청와대와 여권 등 현 정부 인사가 수사를 받는 주요 사건 처리도 김 총장의 과제다.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불법 출국금지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월성 원전 조기폐쇄를 둘러싼 경제성 평가조작 의혹 사건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는 사실상 대검의 최종 승인만 남겨둔 것으로 전해진다. 안대용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