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제2의 배용준’ 장근석 사랑비 캐스팅
‘제2의 배용준’ 장근석<사진>이 ‘겨울연가’의 윤석호 감독과 만난다.

홍보사 와이트리미디어는 9일 장근석이 윤석호 감독의 신작 ‘사랑비’(가제)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가을동화’와 ‘겨울연가’에서 호흡을 맞춘 윤 감독과 오수연 작가가 10년 만에 의기투합한 ‘사랑비’는 1970년대와 현대의 사랑을 동시에 그릴 예정이다. 시대를 초월하는 사랑의 본질을 이야기할 이번 작품에서 ‘제2의 욘사마’로 불리며 한류 ‘대세’가 된 장근석이 출연해 기대를 모은다.

장근석은 극중 1970년대 순애보를 펼치는 미술학도 서인하 역과 일과 사랑 모두에 자유분방한 포토그래퍼이자 서인하의 아들인 서준 역을 맡아 1인2역을 소화한다.

‘사랑비’는 내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다음달 촬영에 돌입한다.

박동미 기자/ pd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