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공항D-1... 한나라 지도부 “원칙대로” TK “레임덕 뻔하다
동남권 신공항 발표를 하루 앞둔 29일 한나라당 지도부는 원칙대로 심사해 밀양과 가덕도 중에서 신공항을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전통적 지지기반인 영남권이 신공항을 둘러싸고 대구ㆍ울산ㆍ경남북과 부산으로 두동강나는 데 대한 우려의 표시로, 원칙대로 하면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에 나와 “정부가 좀 당당하지 못하다. 비교 우위에 있는 어느 한 곳을 신공항으로 선정하고 다른 곳에는 새로운 국책사업을 하면 될 것을, 정부가 너무 경직하게 해서 불만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홍 최고위원은 이어 “(김해공항) 확장에는 한계가 있다”며 “2000만 영남권에 신공항이 필요하다. 비용편익 분석만으로 효과가 있다 없다 이야기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느 한곳을 특정해서 (국책사업을) 추진하는 그런 방법이 필요한 것 같다”고 했다.

나경원 최고위원도 “절차대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최고위원은 “절차대로 결론나길 바랬는데, 백지화 쪽으로 계속 얘기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며 “백지화 해야 한다는 논거를 봐야겠지만 원칙대로 한다면 밀양이든 가덕도든 한쪽으로 정하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해당 지역 의원들은 연일 정부에 맹공을 퍼부으며 신공항 백지화를 경계했다.신공항 밀양 유치를 주장하는 한나라당 조해진 의원은 “특정 지역에 신공항이 유치되면 ‘선거가 어렵다’는 정치적 압박에 굴복했다. 백지화를 정해놓고 수순을 밟는 모습을 노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조 의원은 이어 “산업을 유치해 달라고 하면 공항이 없어 못한다 하고, 공항을 만들어 달라고 하면 산업이 없는데 무슨 공항이냐, 이런 식이다. 지방은 죽으라는 얘기”라고 했다.

대구시당위원장 유승민 의원은 “첫 인상이 또 국민을 속인다는 감을 주는 것”이라며 “새로운 갈등을 양산하는 대통령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게 돼 있다. 레임덕은 뻔하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특히 “한나라당 지도부를 바꿔야 한다는 얘기가 더 힘을 얻을 것이다. 또 청와대가 떠나면 떠났지 왜 우리가 떠나느냐는 얘기가 얼마든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라고 민심을 전했다.

한나라당 부산시당위원장인 김정훈 의원은 “신공항 건설의 본질은 정부가 없는 공항을 백지상태에서 만드는 게 아니고, 포화상태의 김해공항 확장 차원에서 나왔다”며 “(밀양과 가덕도) 양쪽 다 않는다 하더라도 김해공항 포화문제에 대한 명확한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덕도 유치를 강조한 것이다.

<조동석 기자 @superletters>
dsch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