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튀어야 산다” 광주·전남 이색 선거 유세 눈길
인지도 뒤쳐지는 무소속, 진보정당 후보 기발한 아이디어 주목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톡톡튀는 아이디어로 선거유세전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이 이색 유세를 펼치며 유권자 눈길 잡기에 나섰다. 22일 6·1지방선거 각 후보 캠프에 따르면, 광주시의원에 도전하는 진보당 소재섭 후보는 ‘소 머리’ 탈을 쓰고 선거 유세전을 펼치고 있다. 본인의 성인 소씨를 대중들에게 어필하기 위해서다.

광주 서구 라 선거구에서 구의원에 도전하는 정의당 유종천 후보는 자신의 이름 마지막 자인 ‘천’에서 착안, 천사 날개 형상을 등에 메고 유권자를 만나고 있다.

같은 선거구인 진보당 고기담 후보는 지게를 메고 유세에 나섰다. 고 후보의 지게에는 “귀담아 듣겠습니다. 야물딱지게 일하겠습니다”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톡톡튀는 아이디어로 선거유세전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대형 ‘에어 아바타’도 거리 유세전 단골 손님이다.

광주 기초의회 입성을 노리는 진보당 서기정 후보(동구 나)와 북구의원 최연용 후보(북구 바)는 선거운동에 ‘에어 아바타’를 활용하고 있다.

광주 서구 가 선거구에서 구 의원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김형미 후보는 소음 공해 없는 ‘조용한 유세’를 이어가고 있다. . 김 후보는 차체 표면에 정당·기호·성명 등이 도장된 경형 SUV 캐스퍼를 직접 몰고, 골목 구석구석에서 유권자를 만나고 있다.

담양군의회 입성을 노리는 무소속 이기범 후보는 22일 담양장날을 맞아 천변앞 유세전을 펼쳤다. 서인주 기자

담양군의회 입성을 노리는 무소속 이기범 후보는 22일 담양장날을 맞아 천변앞 유세전을 펼쳤다. 이날 이 후보와 지지자들은 시장을 보러나온 군민들에게 군정발전을 위한 평소 소신과 담양군 발전전략을 어필했다.

함평군의회 나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심덕재 후보는 ‘슈퍼맨’ 복장을 하고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다.

광양시의회 라 선거구에 나란히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정구호·김보라 후보는 각기 ‘호랑이’, ‘보라돌이’ 분장을 하고 거리에 나섰다.

무소속으로 나주시장에 출마한 양승진 후보도 자신의 사진·기호·주요 공약을 소개한 대형 팻말이 부착된 지게를 직접 메고 유권자에게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