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양궁 리커브 남녀 단체전서 금메달
김우진·이우석·김제덕…이탈리아에 6-0
최미선·안산·이가현…독일 상대 5-1 승리
대한민국 양궁 선수단이 2022 광주월드컵 리커브 남·여 단체전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대한민국 양궁 선수단이 2022 광주월드컵 리커브 남·여 단체전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궁 리커브 남녀 대표팀은 22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 특설경기장에서 열린 2022 양궁월드컵 2차 대회 결승에서 각각 이탈리아와 독일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여자부는 최미선, 안산, 이가현 선수로 구성됐다. 선수단은 독일과의 대결에서 세트포인트 5-1(55-55 56-54 57-53)로 가볍게 승리했다.

최미선 선수는 경기 직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에서 열린 국제대회인 만큼, 주최국 선수로서 더 긴장했었다” 며 “그러나 그만큼 관중이 많이 와서 응원해주셨다. 우승은 응원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안산 선수는 “홈그라운드 경기는 시차가 없고 중계권이 한국에 있는 덕분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이 모인다” 며 “특히 모교에서 경기가 열리니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로 출전했다”고 밝혔다.

남자부 결승에는 김우진, 이우석, 김제덕으로 구성된 선수단은 이탈리아를 상대로 세트포인트 6-0(59-53 58-57 57-51) 완승을 거뒀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