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울릉현포항등 국가어항 115곳 10년간 재정비…"안전시설 대폭 늘리고 레저·관광 추진"
이미지중앙

국가어항인 울릉도 현포항 모습(헤럴드 DB)


[
헤럴드 경제(대구경북)=김성권 기자]올해부터 전국 국가어항 115곳에 대한 10년간의 재정비가 시작된다.

국가어항은 국가에서 직접 개발하는 어항으로, 전국 연안과 도서 등에 115곳이 고루 분포돼 있으며 이용범위가 전국적이고 기상악화 시 어선 대피 등 중요한 역할을 하는 어항이다.

과거에는 어항이 어선들을 안전하게 정박하고 바다에서 잡아 올린 수산물을 유통하는 역할에 그쳤지만, 현재는 어업 활동의 근거지라는 본연의 기능에 국민의 쉼터·관광·해양레저 기능 등이 더해져 새로운 복합공간으로 진화하고 있다.

그럼에도 지금까지의 어항개발과 관리는 전국적으로 통일된 계획없이 필요에 따라 각각의 어항별로 단편적인 계획을 수립하는 데 그쳐왔다.

이에 해수부는 국가어항에 방파제 등 안전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부잔교 시설과 소형선부두가 추가로 건립된다. 국가어항을 이용하는 레저선박의 수요 증가를 반영해 관련 시설들도 신규로 설치된다.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전국 115개 국가어항 통합개발 계획(2022~2031)을 수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해수부는 국가어항에 방파제 등 안전시설을 확충하고, 부잔교 시설과 소형선부두도 추가로 건립한다.

경북 울릉군 현포항, 강원 고성군 거진항 등 37개 국가어항은 방파제 등 안전성 확보방안이 마련됐다.

또 경남 남해 미조항, 충남 태안 안흥항 등 항내 정온수역이 부족한 34개 국가어항에 대해서는 '파제제(항내 소규모 파도를 막는 제방)'를 신설하는 등 개선방안을 수립했다.

해수부는 이번 계획을 수립하면서 국가어항 통합 개발계획에 따라 일관된 각 어항별 세부 개발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중점을 뒀다.

어항 환경변화를 반영한 새로운 설계기준과 공공디자인 가이드라인 등 각종 매뉴얼도 마련됐는데, 이를 통해 115개 국가어항은 안전하고 활력 넘치는 경제거점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