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갑석 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 “책임회피성 사퇴 정몽규 강력 규탄”
“회사 신뢰도 추락 아쉬움만 잔뜩 늘어놓아”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7일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용산사옥 대회의실에서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이날 정 회장은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해묵 기자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위원장은 17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의 화정아파트 붕괴 사고 입장에 대해 “사람이 아니라 회사를 살리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송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사고 현장을 어떻게 수습하겠다는 구체적인 대책은 전혀 없었다” 며 “오히려 이번 사고로 회사의 신뢰도가 추락한 것에 대한 아쉬움만 잔뜩 늘어놓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퇴는 책임 회피에 불과하다” 며 “7개월 만에 두 건의 참사를 일으킨 회사의 대표라면, 사퇴가 아니라 실종자 수색과 피해자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을 책임지고 마련하는 것이 순서”고 충고했다.

또 “금호하이빌 문구도매상가 등 이번 사고로 인해 완전히 폐쇄된 인근 상가들에 대한 피해 보상 문제, 입주 예정자들에 대한 피해 보상 문제도 반드시 현대산업개발이 해결해야 한다” 며 “학동 4구역 피해자 보상 문제, 계림 2구역 현대산업개발 현장 주변 건물 균열 등 민원도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송 위원장은 “책임 회피성 사퇴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을 강력 규탄한다” 며 “실종자 수색과 사고 현장 수습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고 실행해 엄중한 책임을 다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