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일베벅스서 멸공라떼’...스타벅스 로고, 정용진+일베손 합성 온라인에
온라인 커뮤니티에 정용진 부회장의 얼굴과 일베 손모양을 합성한 스타벅스 로고 사진이 올라왔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이 ‘멸공’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에서 정 부회장 얼굴과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특유의 손모양을 스타벅스 로고에 악의적으로 합성한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SLR클럽에는 ‘일베 스벅코리아 용진이 형’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일베벅스(일베+스타벅스)가서 멸공라떼 한잔해야 하나”라고 쓰며 한 장의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에는 스타벅스 로고에 정 부회장의 얼굴이 합성된 채 하단에는 'ILBE BUGS COFFEE'(일베 벅스 커피)라는 문구가 삽입됐다. 여기에 일베 이용자임을 뜻하는 특유의 손가락 모양을 더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스타벅스를 불매해야 한다”며 동조 의사를 보였지만, 다른 누리꾼은 “너무 심한 모욕이다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여러 차례 ‘멸공’이라는 해시태그를 올리면서 논란이 됐다. 이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멸공 인증 릴레이’를 펼치면서 정치권까지 큰 파장이 일었다.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스타벅스 등 신세계 계열사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과 구매 운동이 동시에 일어나는 등 논란이 확산됐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12일 ‘기업인 용진이형은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노조는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가 온라인쇼핑 증가와 각종 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 있는 어려운 환경”이라며 “고객과 국민들에게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후 정 부회장은 13일 자신의 SNS에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사과했다. 그러자 이마트 노조는 다음날 “용진의 형의 사과 환영! 이제 노사가 함께 좋은 회사 만들어가자!”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노조와 사원들의 마음을 읽어준 정 부회장의 사과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